목사님 컬럼

[목회서신] 우리 삶의 벼릿줄[2] 김기석20-09-05
희미한 빛조차 소중하다 김기석20-09-02
베르메르의 ‘저울을 든 여인’[1] 김기석20-09-02
[목회서신] 제 소임에 충실하면[2] 김기석20-08-28
[목회서신] 로제트 식물처럼[2] 김기석20-08-20
고립에서 벗어나려는 용기 김기석20-08-05
삶의 프레임을 바꿀 때[1] 김기석20-07-08
세상의 모든 슬픔을 짊어지고 김기석20-07-03
[목회서신] 웃음 띤 얼굴로[1] 김기석20-06-12
조지 플로이드들 곁으로[3] 김기석20-06-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