목사님 컬럼

라비니아 폰타나의 ‘내게 손을 대지 말아라’[2] 김기석20-04-04
[목회서신] 새 시대에 산파가 되십시오[2] 김기석20-04-04
[목회서신] 그리운 이들에게 [3] 김기석20-03-28
[목회서신] 보고픈 이들에게[3] 김기석20-03-20
직박구리의 아침 인사 김기석20-03-19
유동하는 공포 시대의 교회 김기석20-03-13
산드로 보티첼리의 ‘모세의 시험과 부르심’[1] 김기석20-03-05
뜻밖의 손님[2] 김기석20-02-20
뭉크의 ‘병든 아이’[2] 김기석20-02-03
비난을 멈추는 순간[1] 김기석20-01-2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