목사님 컬럼

마침내 경(敬)에 이를 수 있다면 김기석20-05-15
조르주 드 라 투르의 ‘목수 성 요셉’ 김기석20-05-08
[목회서신]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[1] 김기석20-05-02
[목회서신] 주 안에서 우리는 하나입니다[4] 목회실20-04-25
[청파 화요강좌] <대교리문답> 읽고, 성찰하기 #1 목회실20-04-21
[목회서신] 우리에게는 날개가 있습니다 김기석20-04-17
다시 일어서는 사람들 김기석20-04-15
꽃 진 자리에 열매가 맺힙니다[3] 김기석20-04-11
라비니아 폰타나의 ‘내게 손을 대지 말아라’[2] 김기석20-04-04
[목회서신] 새 시대에 산파가 되십시오[1] 김기석20-04-04